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0)
조선의 10대 왕 - "폭군 연산군" 개요 연산군(1476년~1506년, 재위기간 1495년~1506년)은 조선의 10대 국왕이다. 아버지는 조선의 9대 왕 성종이고 어머니는 폐비 윤 씨이다. 재위기간 중에 무오사화를 일으켜 사림 세력을 제거하고, 갑자사화를 일으켜 어머니 폐비 윤 씨의 폐위에 관련된 자들을 대량으로 숙청하고 훈구 세력을 약화시켰다. 훈구 세력과 사림 세력을 약화시킨 후 홍문관, 사헌부, 예문관 등을 없애고, 상소와 상언, 격고 등 여론과 관련된 제도를 축소하거나 폐지시키면서 독단적인 정치를 행하였으며, 공포정치와 가혹한 고문을 일삼았다. 이로 인해 박원종, 성희안 등이 일으킨 중종반정으로 폐위되어 강화도로 유배되었다. 유배후 2개월 뒤에 역질, 화병등으로 사망하였다. 출생과 세자 시절 그리고 즉위 연산군은 1476년 성종의..
조선의 9대왕 - 성종 개요 성종(1457년~1495년, 재위기간 1470년~1495년)은 조선의 9대 왕으로서 세조의 장남 의경세자의 차남으로 태어났고, 연산군과 중종의 아버지이며 인종과 명종의 할아버지이다. 성종은 조선시대 왕중 세종과 더불어 성군으로 불리었다. 성종의 아버지인 의경세자는 성종이 태어나자마자 젊은 나이로 요절하였다. 조선의 8대왕 예종이 즉위 1년 만에 갑작스럽게 승하하게 되면서 성종은 왕위 계승 서열이 세 번째였으나 장인 한명회와, 왕실 최고의 어른인 할머니 정희왕후의 지원으로 예종의 양자로 입적되면서 13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임금으로 즉위하였다. 너무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라 아직 친정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조선 역사상 처음으로 할머니 정희왕후가 수렴청정을 하였다. 즉위 후 7년이 흐르고 성인이 되자 ..
조선의 8대왕 - 예종 개요 예종(1450년 ~ 1470년, 재위기간 1468년 ~ 1470년)은 조선의 제8대 국왕으로 본명은 황, 묘호는 예종이다. 세조와 정희왕후의 둘째 아들로 1468년 즉위하였으나 1년 6개월 만에 사망하였다. 역대 조선왕 중에 두 번째로 짧은 재위기간을 가진 왕이다. 재위기간이 워낙 짧았고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라 어머니 정희왕후가 수렴청정을 하였고, 실권이 없어 특별한 업적은 남기지 못하였다. 탄생과 세자 책봉 1450년(세종 32년), 수양대군(세조)와 정희왕후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세조가 왕위에 오르자 해양대군으로 봉해졌으며, 1457년 형인 의경세자가 건강이 좋지 않아 20세의 나이에 사망하게 되자 왕세자로 책봉되었다. 1460년(세조 6년) 한명회의 딸인 한 씨를 세자빈으로 맞이하였으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