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이야기/조선시대

조선의 5대왕, 문종

반응형

 

개요

문종(1414년 ~ 1452년, 재위 1450년~1452년)은 조선의 제 5대 국왕으로 본관은 전주, 휘는 향이며, 자는 휘지이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자로 출생하였다. 조선의 왕 중에서 적장자로 왕위에 오른 최초의 왕이었다. 묘호는 문종이며, 문치를 발전시키고 다스렸다는 뜻이다. 

 

세자 시절 및 즉위

문종은 세종과 서헌왕후의 장자로 1421년 7세의 나이에 왕세자로 책봉되었다. 1429년(세종 11년) 가례를 올렸으나 첫 번째 세자빈인 휘빈 김씨는 세자의 사랑을 얻으려 주술을 이용하려다가 발각되어 폐위되었으며, 두 번재 세자빈 순빈 봉씨는 폭력적이었을뿐 아니라 나인과 동침하는등 동성애 기질이 있어 폐위되었다. 이후 후궁 승휘 권씨를 세자빈으로 맞이하였으나 1441년 단종을 낳은지 하루만에 산후병으로 죽고 말았다.

문종은 어렸을때ㅂ터 인품이 관대하고 후하여 누구에게나 칭찬을 들었으며 학문을 좋아했고, 세계 최초의 정량적 강우량 측정기인 측우기를 발명할 정도로 천문학과 산술에 뛰어남을 보였다.

1421년부터 1450년까지 왕세자로 지나는 동안에는 아버지인 세종의 정치를 보필하였다. 문신과 무신을 가리지 않고 골고루 등용하였으며, 언론에 대해 관대한 정치를 폄으로써 언론을 활성화하여 민심을 파악하는데 힘썼다.

1442년(세종24년) 세종이 병상에 누워 국정을 다스릴 수 없게 되자 세종을 대신하여 8년간의 대리청정을 하였고 1450년 세종이 승하하자 왕으로 즉위하였다. 이미 대리청정을 통한 경함으로 즉위후에도 정사 처리에 문제가 없었다. 세종은 생전에 문종이 병약하여 오래 살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집현전 학사들을 불러 세손의 앞날을 부탁하였다고 한다.

 

재위기간

1450년 3월 즉위하여 명나라에 책봉 주청사를 보냈고, 그해 명나라로부터 책봉 고명을 받아 정식 국왕으로 즉위하였다.  문종은 짧은 재위 기간동안 언론의 활성화, 역사책편찬, 병법정비 등의 업적을 남겼다. 유연함과 강함을 병행하는 정치를 실시하려고 하였다.

 

문종은 6품 이상까지 윤대를 허락하는 등 하급관리들의 말도 경청하려 하는 등 열린 정책을 펴고 '동국병감','고려사','고려사절요' 등을 편찬하였다. 문종은 역사, 병법을 정리함으로서 사회 기반을 장착시키고 제도를 확립하고자 하였다.

 

문종은 국방에도 관심이 많아서 왕세자 시절에는 진법을 편찬했을 뿐더러 즉위 후에는 병력 증대를 통해 병법의 정비와 국방의 안정을 꾀하였다. 또한 태종 때 만들었던 화차를 새롭게 개발하여 전쟁과 국방에 대비하도록 하였다. 

 

아버지 세종과 어머니의 삼년상을 연속적으로 치르는 바람에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어 김종서가 잠시 섭정을 맡았고 그러다 결국 즉위 2년 3개월만인 1452년 37세를 일기로 경복궁에서 승하하여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 내의 현릉에 능을 조성하였.

 

 

'역사이야기 > 조선시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의 7대 왕 - 세조  (0) 2024.01.13
조선의 6대왕, 단종  (0) 2024.01.12
조선의 4대왕 - 위대한 영웅 세종  (0) 2024.01.12
조선의 3대왕 - 태종 이방원  (0) 2024.01.11
조선의 2대왕 - 정종  (0) 2024.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