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이야기/조선시대

조선의 7대 왕 - 세조

반응형

 

개요

 

세조(1417년 ~ 1468년, 재위기간 1455년 ~ 1468년)는 세종과 소헌왕후의 둘째 아들이며 문종의 친남동생이자 안평대군, 금성대군 등의 친형이며 단종의 숙부이다. 즉위 전 군호는 수양대군이었다.  세조는 말타기와 활쏘기, 사냥을 즐겨하였으며 한명회와 권람, 신숙주, 정인지 등의 집현전 학사들을 포섭하여 세력을 확대하였다. 

 

1453년(단종 1년) 계유정난을 일으켜 안평대군, 김종서, 황보인 등을 제거하고 영의정부사가 되어 조정의 전권을 획득한 후 단종 대신 섭정을 하며 조정을 장악하였다. 1455년(단종 3년) 단종으로부터 명목상 선위의 형식을 빌어 즉위하였으며 이에 반발한 생육신, 사육신, 사림 세력들을 대량 숙청하였다.  

 

즉위 후 과전법을 수정하여 현직 관리에게만 토지를 지급하는 직전법을 시행하였고, 여진족을 몰아내어 두만강 유역의 영유를 확고히 하였다. 불교에 귀의하여 왕실 사찰과 탑을 중수하고 불교 서적을 간행하였다. 재위 후반에는 훈구 공신들의 세력을 견제하려 사림파와 귀성군, 남이 등 신진 세력을 등용하였다.

 

1468년(세조14년) 예종에게 전위하고 태상왕이 되었고, 그 다음날 수강궁에서 승하하였다.

 

탄생과 성장, 대군시절

1417년(태종17년) 충녕대군(세종)과 경숙옹주 심씨(소헌왕후)의 차남이자 네 번째 자녀로 태어났다. 태어나고 궁궐 밖에서 양육되었고, 세종 즉위후에도 한동안 민가에서 자랐다. 세조는 어려서부터 영특하여 다섯 살의 나이에 '효경'을 외워 주위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으며 다른 형제들보다 단연 뛰어났다고 한다.

수양대군은 박식하지만 병약했던 형 문종과는 달리 무예 실력도 출중하여 승마와 격구, 활소기 재주가 뛰어났고, 사냥을 즐겼다고 한다. 어렸을때 부터 항상 활과 화살을 가지고 다녔고, 사냥중 매사냥을 좋아하여 자신이 직접 매를 사육시켜 사냥을 다니곤 하였다. 

 

부왕 세종의 병환과 그의 재능을 알아본 세종의 특별 지시로 세조는 정사에 참여할 수 있었다. 세종 재위기간에 종친관리, 서적의 편찬과 찬술을 감독, 외국 서적을 훈민정음으로 번역, 보급하는 등의 역할을 하였다. 

세종이 병들고 세자였던 문종이 대리청정을 하자, 그는 동생인 안평대군과 함께 세종과 문종의 교지를 전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세종은 수양대군과 안평대군에게는 야심이 가득하다는 것을 간파하고 있었고 성삼문, 박팽년, 신숙주 등 집현전 학사들에게 어린 원손을 보필하라는 당부를 여러번 거듭하였다고 한다.

 

수양대군은 문종 즉위 초부터 야심이 있다는 소문이 돌자 자신은 왕위에 뜻이 없는 것처럼 철저히 숨겼다. 하지만 뒤로는 인맥을 형성하고 정치를 하려는 기회를 노렸다. 이때 한명회, 권람, 신숙주, 정인지 등의 인재를 포섭하였다. 형인 문종이 병약하여 즉위 2년만에 승하자고 어린 조카 단종이 즉위하자 왕족의 대표로서 자신을 단종의 최측근에서 모실 수 있는 보호자라고 말하였고, 무신세력을 양성하여 왕위를 찬탈할 기회를 호시탐탐 엿보고 있었다. 그러다 안평대군이 먼저 움직이는 것을 감지하여 1453년 계유정난을 일으켰고, 지나치게 비대해진 신권을 억압한다는 명분이었다. 

 

1453년 수양대군은 한명회와, 권람 등과 함께 병력을 동원하여 황보인, 김종서 등을 죽이고 아우 안평대군을 강화도에 유배시키고 스스로 영의정부사 겸 섭정이 되어 정권을 완전히 장악하였다. 그후 안평대군 마저 사사한 뒤 병권을 장악하였고, 1455년 단종을 강제적으로 왕위에서 밀어냄으로써 조선의 왕으로 등극한다. 즉위 후 단종의 보호자였던 혜빈 양씨와 금성대군, 영풍군, 한남군을 유배보냈고 같은해 혜빈 양씨를 교수형에 처한다.

 

즉위 후

세조는 즉위 초 왕권 강화를 목표로 중앙집권을 추진한다. 육조직계제를 실시하고, 세종의 의정부서사제를 폐지했다. 호패법을 복원하였으며 국방력에도 힘써서, 각 읍의 군사를 5위에 분속토록 하여 군제를 확정하였고 각 도의 거진을 설치했다. 1457년에는 '동국통감', '국조보감' 등의 편찬을 시작하는 등 법전 편찬과 서적 편찬 등의 사업을 벌였다. 

세조 때에는 활자를 주조, 보급하여 활판 인쇄와 서적 출간을 장려하였다. '법화경','금강경' 등 대장경을 인쇄하여 유포함으로써 불교발전에 이바지하기도 하였다. 또한 역사 관련 서적을 편찬하여 반포하였으며 사대부와 일반 백성들에게도 필독을 권고하여 국가의식, 민족의식을 고양시켰다.

조카인 단종으로부터 왕위를 찬탈하였기 때문에 단종 복위 사건이 있었고 이와 관련하여 대숙청도 있었다. 1456년 사육신으로 불리는 성삼문 등이 단종 복위를 계획하였으나 실패로 돌아갔고 이로 인해 단종은 노산군으로 강봉당해 영월로 유배보내지게 된다. 이때 집현전을 폐지하였고, 사육신과 관련된 일족 600여 명을 처형하고, 유배 보냈으며 그 가문의 여성들은 노비와 관리로 강등시키는 등 대숙청을 감행했다. 그 후 1457년에도 세조의 넷째 동생 금성대군이 다시 한번 단종 복위계획을 세우다 발각되어 처형당하였다. 이런 사건들로 인해 세조로 하여금 의심을 더욱 부추기는 원인이 되었고, 조카인 단종을 죽이게 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세조는 결국 단종에게 죽음을 내렸고, 단종은 17세의 나이로 죽게 된다.

 

말년 및 최후

세조는 피부에 고름이 생기다가 나병으로 이어졌다. 어의들도 치료를 못하자 세조는 치료를 위해 온천욕을 즐겨 다녔다고 한다. 말년의 세조는 심한 악몽에 시달렸고, 밤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불면증이 있었고 이를 계기로 불교에 귀의할 결심을 했다고 한다. 야사에는 현덕왕후의 저주로 인해 악몽을 꾸었고, 단종의 죽음에 한을 품은 현덕왕후에 저주로 아들 덕종이 일찍 죽었다고 생각하여 현덕왕후의 무덤을 파헤치고 관을 꺼내는 엽기적인 행각을 저질렀다고 전한다.

 

세조는 나병, 악몽과 불면증, 신경쇠약 등으로 병세가 악화되어 1468년 음력 9월 7일 왕세자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다음 날인 8일에 승하하였다.  묘호는 예종이 '나라를 중흥한 공'을 들어 세조를 추천하였고 이대로 정해졌다. 능은 경기도 양주의 광릉이다. 

 

 

세조는 조선 역사상 최고의 왕권을 가졌으며 법전, 역사서등을 편찬하고, 학문을 발전시킨 공적이 높게 평가된다. 반면 조카로 부터 왕권을 탈취하였다는 약점으로 인해 정통성이 약하여 여러 인재를 발굴하지 못하고 지나치게 공신에 의존하는 정치를 펼쳤다. 그리고 왕권을 탈취하면서 수많은 사람들을 숙청하였고 그 이후에도 대숙청이 이어졌으며 단종을 죽게하고 아우들 마저 유배보내고 처형하는 등 안좋은 평가가 많은 것은 어쩔수 없는 사실이다.

 

'역사이야기 > 조선시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의 9대왕 - 성종  (0) 2024.01.18
조선의 8대왕 - 예종  (0) 2024.01.15
조선의 6대왕, 단종  (0) 2024.01.12
조선의 5대왕, 문종  (0) 2024.01.12
조선의 4대왕 - 위대한 영웅 세종  (0) 2024.01.12